MY MENU

증권시황

제목

11월13일 장전시황&주요이슈 점검

작성자
모스트인베스트
작성일
2019.11.13
첨부파일0
조회수
13
내용
11월13일 장전시황

좋은 아침입니다. 11월 13일 수요일 모닝브리핑, 먼저 국내시장 개장전 글로벌 주요이슈 체크후 시장대응 준비토록 하겠습니다.

뉴욕주식시장은 트럼프 무역관련 연설 실망감 속 소폭 상승.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뉴욕 이코노믹 클럽에서 연설을 가진 가운데, 무역협상에 대해 원론적인 입장만 나타내면서 이에 따른 실망감이 커지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절박하게 합의를 원하고 있다"며 이른바 1단계 합의가 임박했지만 '굿 딜'만 수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지만, 관세 철회와 관련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음. 이어 중국에 대해 '사기꾼들(cheaters)'이라고 칭하면서 미국을 속여 왔다고 비판했음.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를 더 빠르게 내리지 않아 미국이 다른 나라보다 더 높은 금융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Fed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음. 

이날 발표된 美 경제지표는 양호한 모습. 전미자영업연맹(NFIB)은 10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전월 101.8에서 102.4로 상승했다고 발표. 시장 예상치인 100.5를 웃도는 수치임. 

한편, 제롬 파월 Fed 의장의 이틀간 의회 증언을 앞두고 관망세가 짙어지는 모습. 파월 의장이 13, 14일 의회 증언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美/中 무역협상과 경기 상황에 대해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음. 시장에서는 내년 대선까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50~1.75%에서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이날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금 금리를 인하하는 것은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당분간 금리를 동결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음.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트럼프 연설을 대기하며 강보합 마감.

중국 상해종합지수는 美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주시하며 강보합 마감.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2일 뉴욕 이코노믹 클럽에서 연설을 진행할 예정인 가운데, 시장에서는 이번 연설에서 美/中 무역협상에 대해서 발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음.

다만, 中 10월 신규대출이 2017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점은 중국 상해종합지수의 상승폭을 제한. 10월 위안화 신규대출은 6,313억위안을 기록해 시장예상치를 밑돌았음. 
10월 중국 자동차 판매량이 감소한 점도 중국 상해종합지수에 부정적으로 작용. 중국의 10월 자동차판매량은 전년동월대비 4% 감소했으며, 이는 16개월째 이어진 판매량 감소임.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QUICK
MENU

QUICK
MENU